지금까지 존재했던 가장 위험한 메갈로돈의 적 6종

메갈로돈은 2천3백만 년 전 바다에서 가장 큰 상어였습니다. 메갈로돈은 18.2m까지 자랄 수 있었고 악력이 티렉스보다 더 강했습니다. 여러분은 메갈로돈이 세계 최강이라고 생각하실지도 모르겠어요. 하지만 이 거대한 상어조차도 적이 있었고 서로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을만큼 치명적인 싸움도 벌어졌습니다. TIMESTAMPS: 세토테리움 1:36 광대뼈 향유고래 3:08 아울로파이세터 4:31 브리그모파이세터 쉬겐시스 5:27 람포수쿠스 6:36 리비아탄 멜빌레이 8:03 Summary: - 세토테리움은 세토테리아과에 속하는 수염고래입니다. 세토테리움은 중신세 중반부터 선신세 초기까지 생존했고 4.6m까지 자랐습니다. 화석 기록에 따르면 메갈로돈이 가장 선호했던 공격 대상이 세토테리움입니다. - 광대뼈 향유고래는 약 1,100만 년에서 700만 년 전인 중신세 말기에 살았고 지중해 지역에 서식했습니다. 화석 기록을 통해 고생물학자들은 광대뼈 향유고래가 6m 길이까지 성장했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이 고래는 비대칭 두개골을 갖고 있었는데, 일반적으로 이는 고주파 음파 생성 및 음파 탐지와 관련이 있습니다. - 아울로파이세터는 포식성의 고래로 오늘날의 향유고래와 매우 비슷했습니다. 향유고래는 오늘날 가장 큰 포식자이고 가장 큰 이빨을 가진 고래입니다. 아울로파이세터는 중신세에 살았습니다. - 브리그모파이세터는 매우 사나운 향유고래였습니다. 유일하게 알려진 화석은 1400만 년에서 1500만 년 형성된 것으로 거의 완전한 형태로 발견되었습니다. 고생물학자들은 이 화석으로부터 브리그모파이세터의 길이가 7m였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여러 이론에 따르면 이 생물이 다른 고래처럼 무리로 수영했다고 합니다. - 람포수쿠스는 지구에 살았던 가장 큰 악어 중 하나입니다. 대부분 이빨과 두개골뿐인 불완전한 화석마저 발견되지 않았더라면 우리는 람포수쿠스의 존재조차 알지 못했을 것입니다. 람포수쿠스의 길이는 7.9m에서 11m 사이였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 리비아탄과 메갈로돈은 바다를 배회하던 가장 공포스러운 생물 두 종이었습니다. 모두 중신세 시기의 생물이죠. 리비아탄의 길이는 18.3m에 달하며 무게가 50톤이나 됩니다. 가장 큰 이빨은 길이가 35.6센티미터나 되었답니다! ----------------------------------------------------------------------------------------------- 5분 Tricks 채널을 구독하십시오~~~ goo.gl/6eHzqB 밝은 면 Bright Side Korea 공식 한국어 채널입니다~~~ 태그: 밝은면, 독창성, 창조성, 영감, bright side, bright side video, creativity, inspiration, 메갈로돈 상어, 큰 상어, 가장 위험한 상어, 가장 위험한 동물, 선사시대 동물들, 여태껏 본 적이 없는 것들, 지구 사실, 놀라운 비디오, 충격적인 비디오, 놀라운 과학, 지구의 역사, 밝은 면, 밝은 면 영상, 세토테리움, 광대뼈 향유고래, 아울로파이세터, 브리그모파이세터 쉬겐시스, 람포수쿠스, 리비아탄 벨빌레이, 메갈로돈의 적들, bright side korea, korean bright sid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