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시] 가을에 아름다운 것들


가을엔

너른 들판을 가로 질러

노을지는 곳으로

어둠이 오기 전까지

천천히 걸어 보리라


아무도 오지 않는 

그늘진 구석 벤치에 

어둠이 오고 가로등이 켜지면

그리움과 서러움이

노랗게 밀려 오기도 하고


단풍이 

산기슭을 물들이면

붉어진 가슴은 

쿵쿵 소리를 내며

고독 같은 설렘이 번지겠지


아, 가을이여!

낙엽이 쏟아지고 철새가 떠나며

슬픈 허전함이 가득한 계절일지라도

네게서 묻어오는 느낌은

온통 아름다운 것들뿐이네


- 정유찬


 

소셜로그인  회원로그인

로그인하셔야 댓글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