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첫사랑

1618822417_876.jpg

공사 중인 골목길

접근금지 팻말이 놓여 있다

시멘트 포장을 하고

빙 둘러 줄을 쳐놓았다

굳어지기 직전,

누군가 그 선을 넘어와

한 발을 찍고

지나갔다.


너였다.


- 문숙

0